문화재

 

 

다보탑(국보 제20)

다보탑(국보 제20호)

 

석가모니 부처님의 설법을 찬탄하는 다보 부처님을 상징하는 탑이다. ‘과거의 부처님인 다보부처님이 현재의 부처님인 석가모니 부처님께 설법할 때 옆에서 옳다고 증명하는 것을 형상화 한 것이다. 법화경의 내용을 눈으로 직접 그려 볼 수 있게 석가탑 옆에 세웠다고 한다.

높이 10m 40로 대웅전에 석가탑과 나란히 서 있다. 건축 연도는 통일신라시대인 751년으로 알려져 있다 


 

 

 

석가탑釋迦塔(국보 제21)

석가탑釋迦塔(국보 제21호)

 

탑의 원래 이름은 석가여래상주설법탑(釋迦如來常住設法塔)’이다. ‘석가탑이라고 부른다.

석가모니 부처님과 부처님의 교화를 상징하는 탑으로 높이는 8m 20이고 751년에 세워졌다.

또한 석가탑은 이전에 세워진 감은사지삼층석탑의 형태를 이어받은 우리나라 3층 석탑의

전형으로 평가받고 있다. 탑 안에서 발견된 세계 최초의 목판 인쇄물인 무구정광대다라니경 등 70 여점의 문화재는 일괄해서 국보 제126호로 지정되어 있다.


 

 

 

연화교蓮花橋. 칠보교七寶橋 (국보 제22)

연화교蓮花橋. 칠보교七寶橋 (국보 제22호)

 

연화교와 칠보교는 대웅전 서쪽에 위치한 극락전 영역을 오르는 석조계단이다. 연화칠보교라고 부르기도 한다. 연화교는 높이 230, 148이고, 칠보교는 높이 406, 116이다.

계단에 연꽃잎이 새겨져 있는 부분을 연화교라 하고, 칠보교는 금 · · 유리 · 수정 · 산호 · 마노 · 호박의

일곱 가지 보석의 다리라는 데서 그 이름이 유래했다. 이들 계단은 안양문으로 연결되고, 문을 들어서면

아미타부처님의 극락세계인 극락전 영역에 이르게 된다.


 

 

 

청운교靑雲橋. 백운교白雲橋(국보 제23)

 

청운교靑雲橋. 백운교白雲橋(국보 제23호)

 

위로는 자하문으로 연결되어 석가모니 부처님이 모셔진 대웅전으로 통한다.

이 계단은 2단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아래에 있는 것은 청운교로 길이 6.3m17계단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위에 있는 것은 백운교로 길이 5.4m16계단으로 되어 있다.

이들 계단은 부처님이 계신 도리천을 의미하며, 33이라는 숫자는 욕계 제2천인 33천을 상징한다.


 

 

 

금동비로자나불좌상金銅毘盧舍那佛坐象(국보 제26)

금동비로자나불좌상金銅毘盧舍那佛坐象(국보 제26호)

 

극락전의 금동아미타불좌상과 국립경주박물관에 있는 백률사 금동약사여래 입상과 함께

통일신라 3대 금동불의 하나로 꼽힌다. 높이 1.77m,머리 높이는 55cm,폭은 1.36m이다.

본래 대웅전에 모셔져 있었지만 일제강점기 때 극락전의 아미타부처님과 함께 극락전으로 옮겨졌고, 그 뒤 현재의 비로전 주존불로 모셔져있다. 비로자나불은 법신불法身佛이라고 하며 진리의 본체를 말한다.


 

 

 

금동아미타여래좌상金銅阿彌陀如來坐像(국보 제27)

금동아미타여래좌상金銅阿彌陀如來坐像(국보 제27호)

 

극락전의 주존불로 모셔져있다.

높이 180cm, 머리 높이 48cm이다. 떡 벌어진 어깨, 양감있는 당당한 가슴, 잘록한 허리 등에서 이상적이면서 세련된 통일신라시대 불상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대웅전(大雄殿)(보물 제1744)

대웅전(大雄殿)(보물 제1744호)

 

석가모니 부처님을 모신 법당이다. ‘대웅(大雄)’, 큰 영웅은 석가모니 부처님을 의미한다.

8세기 중엽 신라 재상이었던 김대성이 불국사를 건립했을 때 처음 세워졌고, 임진왜란 중인 1593년 건물의 석조 기단을 제외하고 모두 불에 탔다. 1765년 남아 있던 기단 위에 앞면, 옆면 각 5칸 규모의 팔작지붕 건물로 복원되었다. 통일신라 때의 기단과 조선 18세기의 건물이 결합된 독특한 구조다.

 


  

 

 

 

가구식석축架構式石築(보물 제1745)

가구식석축架構式石築(보물 제1745호)

 

경사진 지형을 따라 대웅전과 극락전 회랑 외곽에 자연석과 가구식 석축을 상·2단으로 조화롭게 축조했다. 장대석재로 구획한 공간에 여러 형상의 석재를 채워 쌓은 가구식기법과 석난간의 구성 등은 국·내외 유일무이의 구조다.


 

 

 

석굴암石窟庵(국보 제24)

석굴암石窟庵(국보 제24호)

석굴암은 신라 경덕왕 10(751)에 당시 재상이었던 김대성이 창건을 시작하여 혜공왕 10(774)에 완성하였으며, 건립 당시에는 석불사라고 불렀다.

경덕왕은 신라 중기의 임금으로 그의 재위기간(742765) 동안 신라의 불교예술이 전성기를 이루게 되는데, 석굴암 외에도 불국사, 다보탑, 석가탑, 황룡사종 등 많은 문화재들이 이때 만들어졌다.

 

토함산 중턱에 백색의 화강암을 이용하여 인위적으로 석굴을 만들고, 내부공간에 본존불인 석가여래불상을 중심으로 그 주위 벽면에 보살상 및 제자상과 역사상, 천왕상 등 총 40구의 불상을 조각했으나 지금은 38구만 남아있다. 360여 개의 넙적한 돌로 원형 주실의 천장을 교묘하게 구축한 건축 기법은 세계에 유례가 없는 뛰어난 기술이다. 본존불은 총 높이 326, 대좌 높이 160, 기단 상대석 폭 272의 거대한 불상이다.

석굴암은 199512월 불국사와 함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공동 등록되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한국어 > 성보문화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국사 성보문화재  (0) 2017.11.01
Posted by 불국사템플스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